'diary'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0.02.10 미안하다 친구야.
  2. 2010.01.27 그냥. 좀 불안한가봐.
  3. 2010.01.27 비싸 비싸
  4. 2009.10.29 이렇게 또 하루가 가는구나. (2)
  5. 2009.04.25 아.. 힘든 한 주였음..
2010.02.10 18:03
미안하다. 처음부터 내가 욕심부렸던 것 같다.
너는 계속 친구인 체로가 좋았던 것 같은데.

미안하다. 한 순간 너를 잠시 놓았었다.
바쁘단 거 핑계일지도 모른다.
내가 정말 널 생각했었더라면
어떻게든 계속 너와 마음의 연결고리를 잃지 않았겠지..

미안하다. 정말 네가 고민하면서 날 찾아 왔을 때
난 그저 네가 날 지나가는 길에 찾아 온 줄 알았다.

미안하다. 네 맘을 몰라서 너에게 프로포즈 했다.
미안하다. 그렇게 네가 고민해서 했던 결정조차
난 한참 뒤에나 깨닳았다.
미안하다. 네 맘 불편하게 한 줄도 모르고
내 맘을 키워나갔다.

미안하다. 더 잘해주지 못해서.
아직 철이 덜 들어서 똑똑히 내 앞길도 나가지 못하면서
너까지 힘들게 할 뻔 했다.

괜찮다. 친구야. 너에게 좋은 사람 생겼다면
그건 축하해야 할 일이지. 너에게 강요하거나 욕할 일이 전혀 아닌걸.

괜찮다. 친구야. 내 사랑은 원래
그렇게 자유로운 것이란다. 널 속박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다.

괜찮다. 친구야. 내 욕심은 하나님도 아셨을 거란다.
내가 그 욕심에 눈 멀지 않게 해달라고 수십 번이고 기도했는데
설마 그 맘이 지금이라도 변했을거라 생각하는 것은 아니지?

괜찮다. 친구야. 어려운 시간 보내고 어려운 말 했지만
네 삶의 한 소중한 일부분이 될거란 거 믿는다.


인연이라고 부를 수 있는 것이 있다면
그리고 그 인연이 여기서 끝이 아니라면
그 때도 여전히 우리가 서로 친구인 게 어색하지 않다면
서로 나중에 웃으면서 지난 일 얘기해 보자.

지금도 행복하다 나는.
서로에게 더 행복할 일만 남았기를 기도해 주자 우리.

--
소중한 사람에게
또 소중한 친구에게
MJ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오랜만에 여유있게 널 보고 싶었는데
오늘은 공교롭게 나만 여유있는 날이었네..

예전에는 문자도 자주 주고 받았었는데
요즘 넌 바쁜가봐. 아니면 할 말이 없는 건가.
생각해보니 언제부턴가 내가 먼저 연락했었나보다.

예전처럼 내가 편하지 않겠지.
다른 사람과 있을 때가 더 즐겁고 여유있어 보인다.
그냥 좀 불안한 것 같아.
다른 사람들 처럼 네가 그냥 그렇게 멀어질 것 같아서
요즘은 네가 좀 멀리 있는 것 처럼 느껴져.
좀 다른 사람이 된 것 같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2010.01.27 02:17
글쎄.. 아마 요즘 내 입버릇 처럼 하는 말인 듯..
도움을 많이 받고 있지만.. 나름 혼자 번 돈으로 학교 다니고 생활하다보니
돈만 벌 때는 쓸 시간이 없어서 몰랐는데 막상 현실은 언제라도 날 삼킬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올해 목표 중 첫번째는 "잘먹고 잘살자"라 나름 과일 야채도 잘 챙겨 먹고 있는데
아무생각 없이 사게되면 나중에는 가난에 허덕일 듯 하여
요즘은 가계부도 꼬박꼬박 적는다. 대충이긴 하지만. -_-;

어쨌든 중요한 건 살아남아야지..
여기 처음와서 행복했던게 집에서 수도꼭지만 열어도 뜨거운 물 나오고
샤워기가 있는 집에서 살 수 있다는 것이었는데..
언제부턴가 그런 감사한 마음 모두 잊고서는 펑펑 써서도 안될 말이고..
아직 들어갈 돈도 많고..

그래도 각박하지 않은 건.. 한가지씩 차곡차곡 계획되로 진행되고 있는 것 같아 기쁘다는 것..
이젠 친구와 만나도 내가 한번쯤은 대접할 수 있다는 것..
나 혼자서도 밥 잘 해먹고 잘 살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는 것..

점점 장사꾼이 되어가는 걸까.. 돈으로 주고 사는 게 편하게 느껴질 때가 있고..
순수한 게 내 재산이라면 재산인데 그걸 잃지는 않게 하느님이 도와주길 기도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너 참.. 강인한 아인데..
혼자 잘 해 나갈 수 있는 아인데..
이렇게 힘없는 네게 할 수 있는 건 바라보는 것 밖에 없구나.
이제는 내가 하는 행동이 친구로서 할 수 있는 행동인가 두 번 생각하게 되고
하루 하루 지쳐가는 체력에 내 마음도 조금씩 멍들어 가네.
해도 후회하고 안 해도 후회할 말이라면
네게 말하고 후회하련다.
이렇게 하루가 또 가는구나.

--
Dear SJ.
MJ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TAG diary, sydney
내가 얘기를 했는지 기억이 나질 않지만 현재 나는 스시가게에서 일을 하고 있다.
조그만 키친이라 그 안에서 일하는 사람도 3명 정도이지만 주방장이긴 하다.
칼질도 못하던 내가 요리관련 일을 하고 있는 것도 재미있고.. 다음 주면 요리학교에
다닐 예정이긴한데.. 요리라는 것이 하다보니 재미있다. 아마.. 뭔가 만드는 것을
좋아하는 내 특징 때문인 것 같다.

아무튼 워킹홀리데이 비자일 때는 풀타임으로 근무하다가 지금은 학교 다니고 해야 해서
일요일만 일하고 있었는데 나 대신 일하는 친구가 한국을 갔다 올 일이 있어서
일주일 간 대신 일을 해주게 되었다. 일주일 정도 일하면 수입은 좋은 편이라(90만원정도)
한국에 계신 어머니께 돈 붙이기도 덜 부담스러워 좋기는 한데..
주방일도 힘들긴 힘들다.. 이건 뭐 가끔 노가다가 더 편할 때가 있었던 것 같다.

아무튼 일하느라 지치고 자전거 타느라 조금 더 지치고
인연이라고 믿었던 사람이 아니라는 걸 깨닫고 조금 더 지친 한 주 였다.

어쨌든 오늘은 Anzaz Day라는 공휴일이라 쉬고 있다. 간만의 휴일이 가져오는 이 달콤한 휴식이란..
다음 주면 새로운 주의 시작이고.. 새로운 인연에 대한 기대감이 앞서서
기분이 한 결 부드럽다. 한 가지 문제가 있다면...

자전가 핸들이 결국 부러졌다.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