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2.09 22:07
더 로드
감독 존 힐코트 (2009 / 미국)
출연 비고 모르텐슨, 샤를리즈 테론, 가이 피어스, 로버트 듀발
상세보기


오늘은 화요일 movie day다. eVent(구 greater union)라는 시네마는 화요일마다 절반가격으로 영화를
볼 수 있게 해준다. 지난 번에 간 Hoyts는 그런 할인은 없던 걸로 기억한다.
키친 수업이 화요일에 있는 것도 나쁘지 않은 듯 ^^; 오늘은 밤에 일하지 않아도 되서~
기다가 오늘은 메뉴가 간단해서 쉐프가 금새 끝내줬다. ^^
처음에는 볼 생각이 없다가 잠시 머리를 비워야 겠다는 생각 끝에
영화를 고르다가 결국 고른 것은 삭막해 보이는 영화??

역시 스포일러라 영화 내용을 말하기는 어렵지만 (영어 인데다가 -_-;;)
옆에 앉아 있던 여자 분은 감동 먹었는지 계속 순시울을 적셨다.
난 이상하게 그렇게 슬프지는 않았다. 아버지가 자식을 지켜내는
아름다운 모습은 주로 내 눈물줄이었는데 오늘은 이상하게도..
해운대나 2012년을 볼 때는 오히려 눈물이 났었는데..
재난 영화지만 재난 그 자체 보다는 아버지와 아들이 겪는
인간성 상실된 사람들의 모습과 잃어가는 와중에도
조금씩 따뜻한 맘을 되찾는 모습을 그린 영화이다.
가슴을 두드리며 "Do you have a fire in here?" 하던 아들의 모습이 떠오른다. ㅋ.

--
세상의 종말이 얼마 남지 않은 것이라도 한걸까..
그럴 리 없잖아 싶기도 하면서도
그런 순간이 왔을 때 나의 인간성을 지킬 수 있게..
내 가족들 친구들을 지킬 순간이 왔을 때 겁장이가 되지 않게
그들 손을 놓지 않게 도와주길 하느님께 기도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jgoon
2010.02.08 17:39
http://www.eshopviva.com.au/index.php?p=product&id=1235&parent=78

Asus 1201N ...
한 20일 사이에 90불 떨어졌길래 이 정도면 더 기다릴 필요 없을 것 같아 주문해버렸다.
친구에게 빌려준 돈도 받았고 요즘들어 노트북이 점점 힘겨워 하는 것 같아 결국 주문했다.

주문을 외워보자~ 야발라바히기야~ 아직도 알 수 없는 이승환 형님의 주문과 함께
다음 주에는 조금 삽질 하겠구나.. 같이 깔린 윈도우7 이 좋긴 한데
요즘 리눅스에서 작업하는 게 있어서리;; 얼핏 찾아보니 Wifi 가 살짝 걸림돌이지만
얼마전 USB 하드디스크도 하나 장만 했으니 설치에는 별 걱정없다. ^^

이번에는 물도 안묻히고 자전거 탈 때도 최대한 조심해야지.
근데.. 자전거는 자신없다. -_-; 자전거를 포기할 수는 없으니 안 들고 다녀야되는 상황???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jgoon
아.. 넷북이 저승길로 한 걸음씩 다가가고 있고..
고칠 시간은 약간 부족할 뿐이고..
새로운 넷북들이 나오고 있으니..
요즘 눈 여겨 보는 제품이..

별로 맘에 들지 않는 디자인이긴 하지만 Acer-Ferrari-One과,
Nvidia ION 칩을 쓰는 HP mini 311, (출시예정인) Eee PC 1201N 이다.

우선 요즘 고화질 비디오가 많이 돌고 있는 가운데..
네 넷북 EeePC 901은 이런 것들을 재생할 수 없을 뿐이고..
키보드는 이미 운명을 달리 했으며.. 이 글은 애플 무선키보드로 쓰고 있는 가운데..
넷북이 더이상 넷북이 아닌 체 집에 모셔져 있을 뿐이고..
이제는 켜고서 1시간 후에 부팅을 시작하는 나의 컴퓨터.. 24시간 풀가동인 가운데..
결정적으로 컴퓨터 필요할 때마다 내 맘은 타들어갈 뿐이고..
어제도 결국 인터넷 하려고 iphone으로 빡세게 스크롤했고..
돈은 여의치 않은 가운데.. 이대로 가다간 내년 초쯤 상황봐서 하나 사지 않나 싶다.

페라리 원은.. 다 좋은데  HDMI가 없이 나왔고
HP mini 311은 왜.. 이 사양에 Wifi가 draft N이 안되는 건가..
아마 EeePC 제품 나오면 그것이 유력할 것 같다...

아.. 돈 모아서 mac mini 지른다던 나의 계획은 내년 후반기로 밀려나고..
그 때쯤이면 mac mini에 blue-ray 달려 나오려나..

이제는 넷북을 너무 심하게 굴리지 않으련다..
자전거 타고 다니면서 내 넷북을 너무 혹사 시켰나 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jgoon
오랜만에 Linux를 설치해서 그런지 진땀 뺐다.
무선랜 설정과 무선 키보드가 가장 큰 문제였는데
EeePC가 나온지 지난 상태라 뭐든지 쉽게 찾을 수 있을거란 기대는 조금 무너졌다.
뭐.. 어쨌거나 당분간 gnome을 쓸 것 같다. 예전에 쓰던데로 nautilus 파일 매니저와
이것저것 잡다한 프로그램은 필요할 때 조금i씩 설치하면서 쓰고 있는데
테스트 해본 결과 EeePC의 그래픽 카드가 compiz를 쓰기에 적당히 괜찮았기에
compiz fusion을 설치해서 사용하고 있다.

아직 만족스럽지 못한 부분이 남아 있지만 느린 8GB SSD에서 이 정도의 퍼포먼스면
나중에 빠른 PCIe SSD를 산다면(당분간 그럴리는 없을 것 같다.) 완전 날라다닐 듯 싶다.
최근에 이 8GB SSD에 WindowsXP Home를 옮겨서 설치해봤는데 견딜 수 없을 정도로 느렸기에
미련이 없다.

게다가 외장 DVD-ROM을 사용하는데 있어서 체감상 Linux의 퍼포먼스가 WindoowsXP를
확실히 앞질렀다. DVD를 보기 위해 더이상 이미지를 만들 필요가 없어졌다.
(완전히 매끄럽지는 않지만 무난한 정도. 정확한 수치 비교는 언제가 되려나..)
또한 락이 걸린 DVD도 문제 없이 재생 가능했다.(물론 dvdcss프로그램 설치가 필요하지만
DVD43과 같은 데몬 형태의 프로그램은 아니고 라이브러리 종류에 가까움)

다시 말하면 여기서 산 DVD나 한국에서 산 DVD나 문제 없이 재생된다. ㅠ.ㅠ

그밖에..
외부 모니터 연결이 똑똑해서 스크린샷에 볼 수 있듯이 노트북에 달린 모니터도
나름 활용할 수 있다. (영화를 보면서 채팅챙을 한켠에 켜놓는다거나.. 등등)

OpenOffice나 Evince(PDF뷰어) 등이 WindowsXP에서 보다 빠르게 동작한다.
뭐.. 내가 작성한 문서라는게 15페이지 남짓이라 그런 것일지도.
--UPDATE-- May 10
OpenOffice가 빠른 이유는 관련된 라이브러리가 이미 로딩 되어 있기 때문이다.
윈도우의 경우는 OO가 시작할 때 전부 로딩해야 하므로 당연히 시간이 오래걸린다.
어쨌거나 현재 상태로는 PDF는 리눅스에서 보는게 더 나은 것 같다.
--END OF UPDATE --

동영상도 재생이 빠른편이었다. compiz를 사용하고 있었지만 Windows를 사용할 때 보다 비슷하거나
오히려 낫다고 느껴졌다. 리눅스나 윈도우 모두 mplayer를 사용하고 있어서 비교하기가 용이할 듯 싶다.
조마간 비교해볼 수 있을 듯.
--UPDATE-- May 10
자세한 기록은 하지 않겠지만 퍼포먼스의 차이가 거의 없었다. (역시 괜한 기대였을까..)
하지만 접근한 파일시스템이 ntfs라는 점이나 리눅스는 ssd, 윈도우는 외장하드 설치된 버전이라는 점,
mplayer의 버전이 조금 다르다는 점이 있으므로 충분히 차이가 있을 법했다.
-- END OF UPDATE --

전체적으로 퍼포먼스가 빨라졌는데 그 원인은 파일을 사용하기 위해 얼마나 자주 SSD를 괴롭히느냐에
달린 것 같다. 따라서 파일시스템 옵션(파일을 접글할 때마다 기록을 하지 않는 옵션)에 있지 않을까 생각도
해본다. 하지만 Linux(kernel2.6) Vs WindowsXP 의 비교는 기약하기 어렵다.

알려진 바로 리눅스의 firefox는 윈도우에 비해 약간 느린 편이고 flash는 확실히 느린 편이다.
하지만 EeePC에서는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정도의 차이였다.

현재 해결하지 못한 문제는
  1. Bluetooth 키보드를 자동으로 활성화하기 (조금만 삽질하면 될듯; 문제는 조금 전에 안 사실인데 Linux에서 활성한 뒤로 WindowsXP에서 쓸 수가 없게 됐다. 이건 원 잘 몰라 시간 좀 걸릴 듯)
  2. story에서 글쓰기(이건 도대체 원인을 모르겠음 그래서 지금 윈도우 로그인 후 작성하고 있다.)
  3. Hibernate (하드 속도가 느려서 결국 suspend를 사용할 것 같다
언젠까지 gnome을 사용하게 될지는 잘 모르겠지만
예전에 잠깐 써보았던 fvwm2나 openbox를 쓰게 될 것 같다.
변태스럽게 awesome등의 tiled wm을 쓰게 되는 날이 올지도.


-- UPDATE -- May 10
이제는 tistory에 글을 올릴 수 있게 되었다. 문제는 당시 연결이 불안하여 페이지를 전부 읽어들이지 못해 발생했던 것이었다. (...)
-- END OF UPDATE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jgoon
2009.04.14 17:33
여기 있으니까 오히려 한국이나 일본 앨범 사기가 어려워졌다.
또한 호주는 인터넷 종량제를 쓰기 때문에 다운로드 역시 돈인 셈이다.

개인적으로는 BoA 팬이었는데(과거형이라.. (;; -_) ) 여기서 만일 일본 음반을 산다면
amazon.co.jp에서 구매를 하거나 몇몇 앨범은 유명해서인지 amazon.com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문제가 있다면 신용카드가 결제를 해야한다는 점인데
아직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 신용카드는 만들지 않은데다가 왠지 만들고 나면
그다지 많이 사용할 것 같지 않아서 선뜻 만들기 어렵다.
(아니면 오히려 너무 많이 사용하게 된다거나.)

오늘 yesasia 이라는 싸이트를 보게되었는데 PayPal로도 결제가 가능하고 ^O^ =b
호주달러로 $37 정도 구매시 배송비도 무료라서 좋은 것 같다. d= ^O^ =b

라는.. 내 머리 속의 지름신. ^-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jgoon

EeePC 901
Samsung(TSST Corp) USB CD/DVD-RW
WD My Book 1TB 외장하드 (USB2.0, eSATAII, FireWire 400/800)
BenQ 22" Full HD 모니터 (HDMI 지원)
Apple Wireless Keyboard (Bluetooth)
Logitech v550 Cordless Mouse (USB)

그리고 이것은 외장하드에 깔려있는 Windows XP Home..
현재 Bluetooth 키보드 연결이 불안해진 점 빼고는 쓸만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jgoon
현재 EeePC에 외장 USB DVD-ROM과 외장 하드를 연결해서 사용하고 있는데
외장 DVD-ROM으로는 DVD를 보기에 무리가 있어서 울며 겨자 먹기로 외장하드에
이미지를 만들어 옮겨서 보고 있다. 아직 외장하드 용량에 무리가 없으므로 통째로
보관하는데 나름대로 재미가 쏠쏠하다. (심지어 음악CD도 Flac으로 뜨고 있다.
-- 간만에 나오는 럭셔리 컴퓨팅..)

따라서 가상 드라이브가 필요해서 구글링하다가 나온 프로그램이..
MagicISO Virtual CD/DVD Manager

ISO, Bin/Cue, NRG, UIF 등 CD와 DVD이미지를 말 그대로 가상 DVD-ROM 에 읽어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게다가 프리웨어)
분명 더 나은 프로그램이 있을 수 있을 것이고 이 글을 올림으로써 남들과 정보를
교환할 수 있는 효과를 얻을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간략하게 소개하면

○ 장점

  • 일단 프리웨어
  • 믿을만한 속도
  • 여러 이미지 포맷 지원
  • 여러개의 가상 드라이브

○ 단점
  • 락이 걸린 매체의 이미지 생성이 어렵다.
  • No Preference or somethings equivalent for configuration (just remember CD/DVD images which I put into)
  • UIF 이미지의 경우 생성후 읽을 때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다. (이것은 UIF의 특징인 듯 싶다. 그러나 왜 이미지 생성 기본 포맷이 UIF인 것일까? 기본 설정을 바꿀수 있었다면 더 좋았을 것 같다.)
만일 직접 이미지를 생성하는 것이 아니고 주로 이미지 사용하기만 하는 사람에게 추천할 만한 프로그램이다.
가끔 원인을 알 수 없으나 이미지에 입력된 이름을 읽어오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는데
이것이 프로그램 자체의 문제인 것인지 알기 어렵다.

지금 나의 경우에는 DVD43으로 Lock이 풀린 상태에서 (실제)DVD를 사용하는데
가상 드라이브에는 DVD43이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 것인지 MagicISO의 문제인지
파일로 이미지를 생성할 경우 때로는 읽어들이지 못하는 것을 만들거나
뭔가 비정상적인 형태로 복사본이 생성되어 사용하기에 지장이 있다.

따라서 이미지 생성은 다른 프로그램을 사용하고 있는데
현재 내가 만드는 이미지는 싱글세션 DVD가 전부라서 ISODisk를 사용하고 있다.
ISODisk는 간단한 gnome 스타일의 (윈도우용) 프로그램으로
역시 가상 드라이브 프로그램(프리웨어) 인데 역시 약간의 버그가 있는 것 같다.
재미있게도 MagicISO와는 반대로 이미지 생성은 잘하는데 반해
이미지를 잘 읽어들이지 못하는 경우가 잦고 DVD를 읽기에는
속도가 조금 느려서 영상이 끊기는 것을 볼 수 있다.
다만 만들어 낸 이미지(ISO)는 사용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

더보기


---
아무튼 다른 프로그램을 찾기 이전까지 당분간 이 프로그램을 쓸 것 같다.
사실 MagicISO에도 자체적인 이미지 생성프로그램이 있는데 신뢰할 수 없어서
테스트 해보지는 못했다.
한편으로 Blue-Ray까지 지원하는 Virtual Drive 프로그램이 있는지 의문이다.
물론 Blue-Ray까지 지원하는 프로그램이 있다. 다만, 내 컴퓨터에서는 블루레이를
보기에는 역부족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비교적 최신 기술이므로 대부분의
프로그램들이 DVD까지 프리웨어로 내놓았고 그 이상 Blue-Ray나 HD-DVD
Virtual Drive에 대해서는 보통 유료 프로그램으로 내놓았다. 아무튼 아직 BR에 대해 신경쓸 단계는
아닌 것 같다.

오늘 Daemon Tools Lite 를 시도해보았다. 개인적으로 일반 사용에는 MagicISO가 조금 더 낫다. 그 이유는
  • Lite버전은 드라이브 갯수의 제한이 있다. (5개 정도 지원하므로 큰 문제는 아닌 듯)
  • 결정적으로 DVD 재생시 MagicISO보다 조금 더 속도가 느리다. (MagicISO를 이용했을 때 느낄 수 없었던 랙이 보였다.)
결국 다시 MagicISO로 돌아왔다. 물론 Daemon Tools가 다른 UI나 기능면에서는 조금 더 완성도가 높긴 하지만
속도는 민감한 문제이다. (적어도 내 컴퓨터에서는.)

조금 더 객관적인 자료가 필요할 것 같아서 mplayer -benchmark 를 해보았다.

BenchMark 결과 보기


---
사족: 원래 이 블로그를 처음 만들 때는 컴퓨터 이야기는 하지 않기로 했는데
당분간은 좀 어려울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jgoon

서론부터


아무튼 트레이에 지속적으로 뜨는 Low Spaces의 공격을 이기지 못하고
OS를 재설치 하기로 마음 먹었다. 당분간 하드를 교체할 여력은 없기에
현재 주어진 상황 속에서 해결책을 찾기로 했다.

우선 4GB는 지금 많이 사용되는 OS를 설치하고 지속적으로 사용하기에는
용량이 작으므로 (개인적으로 Linux를 사용했을 때도 10GB 정도는 썼다.)
적어도 8GB에 설치하는 것이 나을 것으로 결론내렸다.

데이터 저장은 집에서는 외장하드를 사용하고 이동시에는 눈물을 머금고
필요한 것만 들고 다니다가 차후 SDHC 카드를 사면되리라 생각된다.
아니면 내 느리디 느린 MLC형 mp3 USB가 있지 않은가. ( ; -_)

그럼 OS는? 1. Window XP Pro 2 .Hackintosh 3. Linux
깔끔하게 OS를 내 돈 주고 사고 싶었는데 우선 WindowXP를 사기에는 늦은 것 같다.
게다가 이 노트북에 어차피 XP Home이 있었지 않았는가..
Mac OS X는 그보다는 저렴하지만 여전히 비싸고 8GB에 설치하기에는 좀 빠듯하다.
4GB를 묶어서 설치하는 방법도 있을지 모르겠으나  아직 그런 삽질을 하기에는
내공이 부족하다. (그러나 언젠가는 Mac OSX가 내 노트북에 설치 될 날이 오리라 생각한다.
유투브 영상들을 보면 생각보다 부드럽게 동작하는 모습이 꽤 감명 깊었다.)

그래서 결국 이래저래 정이 많이 싸인 Linux로 돌아가보기로 했다.
여전히 8GB는 부족하므로 4GB를 부분적으로 사용하면 당분간 버틸만 할 것 같다.
지금은 Eee PC에 리눅스를 설치한 사람이 많으므로 그만큼 삽질도 밑바닥이 있는 삽질
이라 안심할 수 있을 것 같다. 다만 당분간은 휴식을 좀 취하고 하겠다.
이곳은 Easter 연휴가 내일 부터 시작되어 월요일까지 되므로
나도 좀 밖으로 나가 간만의 연휴를 즐기고 싶다.


뒷이야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jgoon

USB 3.0 will crush eSATA, FireWire

USB 3.0이 내년쯤에는 시장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디고 한다.
eSATA가 이론적으로 3Gbps의 스피드를 보인다면 10년 전 이후로 압도적으로
널리 퍼진 USB 2.0은 480Mbps가 고작(?)이다. CPU 사용률이 높은데에 반해
워낙 범용으로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USB가 3.0이 내년에 실제 시장에 나올 예정이란다.
또다시 나의 컴퓨터 업그레이드를 재고하게 만드는 원인이 아닐 수 없는데..
USB 3.0 과 USB 2.0이 호환되는 것으로 보이지는 않으므로 당분간은 High End급에서
서서히 지원해서 내려올 것 같은게 내 생각이다.
FireWire 의 경우 가장 최근에 나온 것이 FireWire 800인데 비교적 USB 2.0보다 최근 기술이어서
우수하지만 아무래도 FireWire를 지원하는 제품을 찾기가 쉽지는 않다.
모든 컴퓨터에 USB는 당연히 있는 있는 것으로 여겨지고 FireWire는 일부 매니아 층에서만
사용하는 것으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FireWire도  FireWire3200이라는 새로운 버전을 개발하고 있고 SATAIII가 나올 것도
뻔한 일이지만 USB 3.0이 가지는 친숙함을 이길 수 있을지 궁금하다.

---
여담으로 개인적으로  eSATA와 FireWire800, USB 2.0이 모두 지원되는 외장하드를 가지고 있는데
당분간은 EeePC에 물릴 예정으로 USB 2.0으로 연결할 수 밖에 없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jgoon
TAG esata, FireWire, IT, USB
요즘 컴퓨터 사양이 좋은데다가 개인적으로 컴퓨터 게임은 관심이 없는 관계로
(사양이 좋지 않은 컴퓨터만 사용해서 더욱 그런 걸지도 모르겠다.)
조그마한 컴퓨터를 좋아하게 되었다. 그동안 Apple Mac mini만 벼르고 있었는데
이번에 발표한 신상품은 그래픽 칩도 좋고(기존 intel에서 nVidia로 교체)
가격도 괜찮게 나온 것 같다. reseller만 잘 선택하면 최저사양 모델이 1000불 정도 하는데
이 PC를 사기 위해 이미 Full HD모니터(BenQ 21.5')와 무선 키보드(Apple Bluetooth모델)와
무선 마우스(Logitech cordless v550 USB)를 구입해둔 상태이다.

그러나 자금 사정상 1년 정도 여유를 두기로 하고 현재 가지고 있는 EeePC(901 SSD 12GB버전)
로 더 버텨 보기로 잠정 결론을 지었다.

한편, 오늘 우연찮게 AOpen MiniPC를 보게 되었는데 한 가지 특징이 있다면 Blue-ray를
광학 드라이브로 선택할 수 있고 가격이 Mac Mini보다 저렴한 장점이 있다.
(뭐.. Apple이 가격을 높게 책정하는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긴 하지만...
Mac mini에서 Blue-ray를 지원하기 위해서는 3rd party업체를 통해 서비서를 받을 수 있으나
가격이 Mac mini자체의 70~80%에 육박하기 때문에 권장하기는 어려운 현재 상황이다.)
게다가 eSATA의 지원은 외장 하드와 빠른 접속을 보장하기 때문에 상당한 매력이 있다.
(외장하드 역시 eSATA를 지원해야하니 오해 없기를..)
그래서 향후 1년간 기분 좋은 고민을 하기로 했다. 그 때쯤이면 MiniPC도
호주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으리라 기대해본다.(현재는 미국에서 건너와야하는 상황..)

---
뭐.. 그래도 외관은 Apple Mac mini가 한 수 위인 것 같긴 하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jgoon
이전버튼 1 2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