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에서야 진주귀고리를 한 소녀를 다 읽었다.
소설 길이도 지금 내 수준에서 읽기에 적절했고
이 소녀를 통해 보는 주인의 모습이 어떤걸까? Tannake는 어떻게 생겼을까
Young Mistress는 어떤 모습일까 등등.. 여러가지 상상력을 자극하게 해줘서
재미있게 읽었다.

마침 DVD가 무척 저렴한 가격으로 나와 있기에 구입해서 보게 되었는데
생각보다 많이 각색된 흔적이 보였다. Story마저 바뀐 것이
보이니까 영화에 집중하지 못하게 되는 것 같다.

나는 보통 상상력이 부족해서 영화를 먼저 보는 편이다. 그리고 나면
전체적인 배경이 떠오르고 실제 내용을 읽으면서 살을 붙여 나가곤 했는데
오늘에서야 왜 소설을 먼저 읽게 되면 영화에서 실망하게 마련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영화 자체가 짧은 탓이 있지 않았나 생각된다. ㅋ

하지만 전체적인 배경을 보는데는 도움이 되었다. 복장도 그렇고..
사실 실제 배경이 어떨지는 감이 잘 오지 않았는데..
생각보다 푸줏간이 열린 공간을 배경으로 한 점이나
주인 집이 협소한 점 등은 나의 상상과 많이 달랐다.

하지만.. 가장 섭섭한 것은 "왜 이 영화가 소녀의 시점에서 만들어지지 않았을까" 하는 점이었다.
내가 해석한 소녀 Greit과는 약간 달랐다. 그녀가 했던 생각들을
특히, 그림을 보면서 느꼈던 그녀의 감정과 천부적인 감각을 필름에서는
잘 담아내지 못한 것 같다.
그녀가 어떻게 그림에 도움이 되었는지를 더 부각 시켰어야 하지
않았나 아쉬운 생각도 들었다.
또한 주인과 소녀 사이의 미묘한 감정이 얼마나 그림으로 부터 나오게 되었고
소녀가 막바지에 주인을 거의 사랑의 감정으로 느끼는 장면과
자신의 생각을 꾸준히 숨겨주시는 우리 주인 양반이-_- 마지막에
소녀에 대한 마음을 귀고리를 전달함으로써..  또한 죽기 전에(소설에서는 소녀가 집을 떠나고
10년 뒤쯤 주인이 죽는 것으로 나온다.) 마지막으로 그 소녀의 그림을
보는 것으로써 보여주는 것을 조금 더 애틋하게 보여줬으면 좋았을 것 같았다.

암튼 다음에는 영화 그 자체로 다시 한 번 봐야겠다.
이번에는 너무 비교/대조 하려 한 것 같다.

p.s) 그래도 스칼렛 요한슨이 연기를 잘 소화한 것 같다.
Pieter는 좀 더 멋있고 참한 청년일거라 생각했는데 -_-;;
대략 실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요즘들어 영화도 많이 보고 책도 많이 보고 한다.
사실 그럴 시기가 아닌데 아마 영혼이 배고팠었나 보다. ㅋ
아니면 시험기간에 만화책이 당기고 미드가 당기고 그런 것일지도??

최근 2주간 본 영화 중 괜찮았던 영화는

이미 세상을 떠난 남편으로 부터 받는 사랑의 편지로 엮어지는 이야기..
이런 멋진 남자들의 얘기는 왠지 구전으로 전해지기만을 바라고 싶은.. -_-;;
하지만 사랑이 두 사람에게 찾아 오는 것 자체가 큰 선물이라고 느낄 수 있었던..
P.S 아이러브유
감독 리차드 라그라브네스 (2007 / 미국)
출연 힐러리 스웽크, 제라드 버틀러, 리사 쿠드로, 지나 거손
상세보기


참으로 부드럽고도 신속하게 남의 직업을 빼앗는(-_-;) 게 직업인 남자 조지 클루니의
그와 비슷한 듯 세상을 많이 아는 듯한 여자(배우 이름은.. -_-;;)
아직 이론으로 가득찬 경험 부족하지만 그 나이만의 솔직함을 보여주고..
조지 클루니와 동행하며.. 조금씩 강해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인간관계에 있어서는 어쩌면 조지 클루니보다 더 자연스러웠던
여자 (역시 이름은.. 아래를 참고 바람..-_-;)가 한 편의 영화를 만들어 주었던

인 디 에어 상세보기

하지만 다시 봐야겠다. 한글자막 없이 보았더니 몇몇 부분이 와닿지 않았던 게 사실..
생각보다 여러 생각을 하게 만들어 주어서 기대 이상의 만족감을 주었던 것 또한 사실..

요즘 읽고 있는 책은

"Girl with a Pearl Earring" by Tracy Chevalier
영문이라 책장 넘기기는 쉽지 않지만 2/3는 읽은 듯;;
여자 아이를 통해서 바라보는 시선이 내게는 굉장히 신선했는데
신분인 문제 종교의 문제 또한 성별의 문제로 약자일 수 밖에 없는 이 소녀가 겪는
일상이 어떻게 힘들 수 있는지 안타까운 마음과
주인의 일을 도와 주면서 한 편으로 삶의 새로운 시각과 기쁨을 얻으면서
정작 의지하고 변호해 줄 사람이 없는 상황이 답답한 마음으로
일이 잘 풀리길 바라며 보고 있는 것 같다.

"술취한 코끼리 길들이기"
정말.. 이 책은 두고 두고 읽을 듯 싶다.
아잔 브라흐마라는 서양인이면서  아잔 차의 수도승이었던 사람이 쓴 글을
류시화가 자연스럽게 엮어주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어쩌면 나 또한 나를 사랑하고 타인을 정말로 사랑할 줄 알며
언제나 고통을 환영하고 화조차 다스려 "내려놓을" 수 있을 것 같다는  희망을
안겨 준 책인 것 같다. 아직 1/3 밖에 읽진 못했지만 그만큼만으로도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었다.
책장을 덮고 나면 다시 현실은 각박?? ㅋ

숙제해야하는데 블로그질이나 하고 있다 나는 -_-;;
이제는 배도 슬슬 고파 오는듯..
이번 주말에는 내 인생의 감동의 명화였던 Abyss를 다시 보려고 DVD를 사두었다. ^^
(끝까지 공부는 뒷전으로 미루겠다는 선포인건가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스스로 좋은 글을 찾아 나서는 편이 아니라서 간혹 올라오는 글을 읽는 것이
내게는 큰 도움이 된다. 글쎄 내게 비전이 없었던 적이 있었을까?
항상 하고 싶었던 일이 많았는데 실천으로 옮기지 못했던 것이 대부분이었을 것이다.
어린 나이라면 그런 것은 문제가 되지 않을텐데 이젠 그런 나이도 아니잖아? ㅋ..
다음 링크에도 나와 있지만. 여기서 말하는 비전이란 그런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뚜렷한 비전을 가지고 확고한 신념을 통해 인생을 좀 더 낫게 살아 봐야하지 않겠냐고 말한다.
요즘 아이들을 만나 보고 얘기를 나눈 적이 참 오래되었다.
풍요가 낳는 인생의 지루함과 가벼움 속에 우리 아이들 역시 인생을 너무 쉽게 생각한다면
걱정되지 않을 수 없다..

난 어디에 있는 걸까? 내가 하고 싶은 일이 현실을 벗어나고 싶은 어리석음으로 이어졌던 걸까.
정말 이루고 싶었던 것이 아니라 하고 싶은 일을 하지 못하는 현실만 한며
목표는 있었다고 자위하고 있었던 걸까.

내 꿈은 수많은 사람들이 편하게 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일이다.
그걸 부인할 수 없다. 언제 끝날지는 중요하지 않다. 여지껏 내가 가지고 있는 아이디어를
다른 사람도 가지고 있는 것을 드물게 봤다. 구현 능력이 달려서 그렇지 _-_;

다만 현재 내 목표는 수많은 사람들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을
예쁘게 만드는 일이다. 하지만 이건 내가 스스로 추스리지 않으면
자꾸 허물어지는 목표인 듯 싶다. 흑 ㅠ.ㅠ

"비전은 잠재력의 도화선이다." 라는 말이 모든 이에게 힘이 되었으면

http://blog.daum.net/car-ok/15960851

글 참 좋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I've lately read "By The River Piedra I Sat Down and Wept" written by Paulo Coelho,
who is well known by his book "Alchemist"
I was very happy when I opened this book in a book store, because there're so many
familiar grammer which I'd studied that week. so, I couldn't help buying it.
I think if I didn't know the grammer, I couldn't read the book easily.
Actually, this book is third one of his book I've read.
His book was in "New Age" section at the store. anyway what I'm trying to say now is
I'm going to write some sentences on the book on here when I find those are  memorable.
and.. because this book is translated to Englsih. it would be better to write english as it is.
and it would be helpful my enlgish writing practice as well.
anyway I think this book is a love story. and a woman confess her nostalgic but tragic memory
with her lover. so if you read "Alchemist", you wouldn't get any similarity from this book.
At last his book is thinner than other novel. and I  I recommend his book as your English book.

p95. "If pain must come, may it come quickly. Because I have a life to live, and I
  need to live it in the best way posssible. If he has to make a choice, may he make it
  now. Then I will either wait for hm or forget him.
  Waiting is painful. Forgetting is painful. But not knowing which to do is the
  worst knid of suffering.

p111. I will not talk to my own darkness anymore, I promised myself, closing the door on the Other.
A fall from the third floor hurts as much as a fall from the hundredth.

If I have to fall, may it be from a high place
19th of April: I haven't finish this book.. maybe next week I would finish this. I hope I will...
신고
Posted by jgoon

君子之心事,天靑日白,不可使人不知.
군자지심사,천청일백,불가사인부지.
君子之才華,玉온珠藏,不可使人易知.
군자지재화,옥온주장,불가사인이지.

참된 사람은 마음을
하늘처럼 푸르고 태양처럼 밝게 하여
모든 사람이 알 수 있게 해야 한다.
그러나 자신의 재주와 지혜는
옥돌이 바위 속에 박혀 있고,
진주가 바다 깊이 잠겨 있는 것처럼
남들이 쉽게 알지 못하게 하라.


요즘도 이러한 가르침이 가치를 지닐지 의심을 살짝 해보았다.
아마.. 현대 사람들도 과거의 사람들도 그랬을까.
자신의 마음을 드러내기란 쉽지않다. 경험적으로 상처받기 쉽다는 것을 깨닫기 시작하고
한 겹 두 겹, 자신도 모르는 자신의 옷을 입기 시작한다.
여하튼 사람의 마음 속을 알기 쉽지 않다는 것은 상대방을 불안하게 만들 뿐이다.
때로 과장이 약간 섞여있더라도 상대방이 좀 더 쉽게 나를 이해할 수 있게 힌트를 준다면
서로를 알아가는데 도움이 많이 된다.

반면.. 재주와 지혜는 보이고 싶어하는 경향이 강한 사람이 많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은 그것또한 그 사람의 가치라고 판단하게 된다.
하지만 그런 것을 마냥 들어내는 것은 미덕이 아니라고 채근담에서 말한다.
왜일까? 자신보다 나은 재주를 가지고 있고 지혜를 가지고 있는 사람을
발견하게 된다면 그 사람을 공경하게 되고 자신을 되돌아 보거나
겸손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그런 겸손함을 갖추지 못한 재주와 지혜는
진정한 가치를 띄지 못한다는 뜻일까?
재주와 지혜는 입소문을 타기 쉽기 때문에 과장되기 쉽기 때문에
자신을 망쳐버리기 쉬울 수 있기 때문일까?

아직 그 진정한 의미를 모르겠다. 나중에 이 글을 다시 보게 되면 그 의미를 다시
알 수 있게 될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耳中常聞逆耳之言, 心中常有拂心之事
이중상문역이지언,심중상유불심지사
總是進德修行的砥石
총시진덕수행적지석
若言言悅耳 事事快心,便把此生,埋在짐毒中矣
약언언열이 사사쾌심,편파차생,매재짐독중의.

귀로는 항상 귀에 거슬리는 말을 듣고,
마음속에는 항상 마음에 거슬리는 일이 있다면
그것은 곧 덕을 발전시키고 행실을 갈고 닦는 숫돌과 같다.
만약 말마다 귀를 기쁘게 해 주고,
일마다 마음을 즐겁게 해 준다면
그것은 곧 인생을
무서운 독극물 속에 파묻는 것과 같다.

[출처: http://yetgle.com/chaigun.htm ]

요즘 내게 가장 필요한 이야기가 아닌가 해서 올려본다.
나의 대한 평가가 항상 좋을 수만은 없는게 당연한데..
어렸을 적부터 내 자신을 너무 높게 평가 했었는지 왠지 누군가가 나에게 지적하면
쉽게 상처받고 좌절하기도 하고 그 누군가가 나에게 가까운 사람일수록 그 정도는
더욱 심했던 것 같다.

아마 기본적으로 내가 남에 대한 평가를 하는 것과 험담을 하는 것의 구분을 명확히
하지 못하여 아예 그런 말을 입에 담지 않기 시작하면서 남들 또한 그럴 거라
오해한 것이 나의 잘못인 것 같다. 그래서 남에게 나의 나쁜 평가를 들으면
언짢은 기분만 곱씹고 심지어 상대방의 결점들이 하나 둘 눈에 띄기 시작하는 것이다.

항상 좋은 말만 들을 수도 없는 일이고 좋게 말하는 방법을 터득해야하는 것과 같이
좋게 받아들이는 방법을 터득하는 일을 게을리 하지 말아야겠다.

하지만 실천이 어렵다. 조금씩 나아지는 것 같지만 여전히 내 기분이 바닥을 헤맬때는
예전 버릇. 나의 완전한 본색을 드러내고야 마는 것 같다.
나처럼 다혈질적인 사람은 잘못된 나를 감추기 위해서는 심적인 수련을 계속해야
하지 않으면 안된다. ㅜ.ㅜ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jgoon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