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2.09 22:07
더 로드
감독 존 힐코트 (2009 / 미국)
출연 비고 모르텐슨, 샤를리즈 테론, 가이 피어스, 로버트 듀발
상세보기


오늘은 화요일 movie day다. eVent(구 greater union)라는 시네마는 화요일마다 절반가격으로 영화를
볼 수 있게 해준다. 지난 번에 간 Hoyts는 그런 할인은 없던 걸로 기억한다.
키친 수업이 화요일에 있는 것도 나쁘지 않은 듯 ^^; 오늘은 밤에 일하지 않아도 되서~
기다가 오늘은 메뉴가 간단해서 쉐프가 금새 끝내줬다. ^^
처음에는 볼 생각이 없다가 잠시 머리를 비워야 겠다는 생각 끝에
영화를 고르다가 결국 고른 것은 삭막해 보이는 영화??

역시 스포일러라 영화 내용을 말하기는 어렵지만 (영어 인데다가 -_-;;)
옆에 앉아 있던 여자 분은 감동 먹었는지 계속 순시울을 적셨다.
난 이상하게 그렇게 슬프지는 않았다. 아버지가 자식을 지켜내는
아름다운 모습은 주로 내 눈물줄이었는데 오늘은 이상하게도..
해운대나 2012년을 볼 때는 오히려 눈물이 났었는데..
재난 영화지만 재난 그 자체 보다는 아버지와 아들이 겪는
인간성 상실된 사람들의 모습과 잃어가는 와중에도
조금씩 따뜻한 맘을 되찾는 모습을 그린 영화이다.
가슴을 두드리며 "Do you have a fire in here?" 하던 아들의 모습이 떠오른다. ㅋ.

--
세상의 종말이 얼마 남지 않은 것이라도 한걸까..
그럴 리 없잖아 싶기도 하면서도
그런 순간이 왔을 때 나의 인간성을 지킬 수 있게..
내 가족들 친구들을 지킬 순간이 왔을 때 겁장이가 되지 않게
그들 손을 놓지 않게 도와주길 하느님께 기도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2010.02.08 17:39
http://www.eshopviva.com.au/index.php?p=product&id=1235&parent=78

Asus 1201N ...
한 20일 사이에 90불 떨어졌길래 이 정도면 더 기다릴 필요 없을 것 같아 주문해버렸다.
친구에게 빌려준 돈도 받았고 요즘들어 노트북이 점점 힘겨워 하는 것 같아 결국 주문했다.

주문을 외워보자~ 야발라바히기야~ 아직도 알 수 없는 이승환 형님의 주문과 함께
다음 주에는 조금 삽질 하겠구나.. 같이 깔린 윈도우7 이 좋긴 한데
요즘 리눅스에서 작업하는 게 있어서리;; 얼핏 찾아보니 Wifi 가 살짝 걸림돌이지만
얼마전 USB 하드디스크도 하나 장만 했으니 설치에는 별 걱정없다. ^^

이번에는 물도 안묻히고 자전거 탈 때도 최대한 조심해야지.
근데.. 자전거는 자신없다. -_-; 자전거를 포기할 수는 없으니 안 들고 다녀야되는 상황???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2010.02.06 17:24
내가 주로 일하는 Bondi junction Westfiled 에 David Jones 쪽 건물의 맨 윗층에 있는 (흠.. 길군 -_-)
초콜릿바인데.. 2년이 넘도록 한 번도 가지 못한 것이 아닌가 -_-;
사실 이번 주 화요일에서야 초콜릿 가게인 줄 깨달았다..
보통 이 층에는 Fine Dinning Restaurant이 주로 있는 관계로
애써 찾아 올 일이 없었기에 -_-;;

그리하여 목요일에 가보게 되었다. 같이 일하는 동생들이랑 뜻이 맞아서. (뭐지... 말하는 순서가 이상해 -_-)
주문을 하고 왼쪽편을 둘러보니 한 쪽에는 초콜릿을 상자에 넣어 팔고 있다.
사실 발렌타인 데이에 직접 초콜릿을 만들고 싶었으나..(여기서는 남녀 구분없이 주고 받는다)
아무래도 올해는 내공 부족으로 무리인듯 싶다. 여기서 슬쩍 사는 수밖에 -_-;

손님 계산은 이쪽이어라~

잠시후 우리가 시킨 것들이 배달되고.. 간단히 먹고 talk talk~
왼쪽 잔에 있는 것은 vanilla mocha, 내 잔에 담긴 것은 danish toffee chocolate
그리고 crepe와 waffle인데 정확한 명칭은 잊어 버렸다.
내 잔을 보면 latte art가 배우고 싶어지는 순간이 아닌가 싶다~

담에 또 오고 싶다. 올래?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2010.02.06 17:24
내가 주로 일하는 Bondi junction Westfiled 에 David Jones 쪽 건물의 맨 윗층에 있는 (흠.. 길군 -_-)
초콜릿바인데.. 2년이 넘도록 한 번도 가지 못한 것이 아닌가 -_-;
사실 이번 주 화요일에서야 초콜릿 가게인 줄 깨달았다..
보통 이 층에는 Fine Dinning Restaurant이 주로 있는 관계로
애써 찾아 올 일이 없었기에 -_-;;

그리하여 목요일에 가보게 되었다. 같이 일하는 동생들이랑 뜻이 맞아서. (뭐지... 말하는 순서가 이상해 -_-)
주문을 하고 왼쪽편을 둘러보니 한 쪽에는 초콜릿을 상자에 넣어 팔고 있다.
사실 발렌타인 데이에 직접 초콜릿을 만들고 싶었으나..(여기서는 남녀 구분없이 주고 받는다)
아무래도 올해는 내공 부족으로 무리인듯 싶다. 여기서 슬쩍 사는 수밖에 -_-;

손님 계산은 이쪽이어라~

잠시후 우리가 시킨 것들이 배달되고.. 간단히 먹고 talk talk~
왼쪽 잔에 있는 것은 vanilla mocha, 내 잔에 담긴 것은 danish toffee chocolate
그리고 crepe와 waffle인데 정확한 명칭은 잊어 버렸다.
내 잔을 보면 latte art가 배우고 싶어지는 순간이 아닌가 싶다~

담에 또 오고 싶다. 올래?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이번 학기는 정말 적응이 안되었다. 월화수 학교 가니까 살짝 힘든 것도 그렇고(일도 같이 하니까)
족보도 없어서 다들 시험도 어렵게 보고..
과제도 선생이 아무것도 도와주지 않아서 더 힘들고 -_-;

아무튼 2주간은 시험이 없으니 한켠에 두었던 컴퓨터 공부와 영어 공부를 해야겠다.

city QVB의 일본식 까페에서..
지쳤는지 잠시 자다가 벌떡 일어나 공부 중인 스티븐 군.
주인은 어디가고 활복..아니지 활Back하고 자고 있는 젤라양의 충실한 사자군..
QVB 옥상의 따스한 햇볕에 잠만 올 뿐이고..

학교 끝나고 간만에 버스타고 집으로 오다가 그냥 비치까지 갔다.
한쪽에 걸어가는 길.. 이 곳은 페인팅이 쭉 연결되어 있다. 아니 그런데.. 저 멀리 보이는 새는 못보던 물건인데 낯설지가 않다.
어디서 봤지?? 아.. 아바타..
오른쪽에 아바타 맞다고 주인공이 미소 한 번 날려 주시고..
결국 참지 못하고 백사장 안으로 들어간다..
오랜만에 바다 내음 맡으니 기분 좋고.. 소리도 좋고..
구름이 잔뜩 낀 것이 내일은 바람이 많이 불거나 비가 올 듯..

끝났구나 생각했지만.. 내일 실습 시험이 남았구나..
A.. TO NA WA -_-;

알고있다. 비치에서 사진이란.. 이런 사진을 기대한 게 아니란 걸..
하지만 냉정한 MJ는 다음 기회를 기약하는 가운데..
밥 먹고 저녁 일하러 가야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이번 학기는 정말 적응이 안되었다. 월화수 학교 가니까 살짝 힘든 것도 그렇고(일도 같이 하니까)
족보도 없어서 다들 시험도 어렵게 보고..
과제도 선생이 아무것도 도와주지 않아서 더 힘들고 -_-;

아무튼 2주간은 시험이 없으니 한켠에 두었던 컴퓨터 공부와 영어 공부를 해야겠다.

city QVB의 일본식 까페에서..
지쳤는지 잠시 자다가 벌떡 일어나 공부 중인 스티븐 군.
주인은 어디가고 활복..아니지 활Back하고 자고 있는 젤라양의 충실한 사자군..
QVB 옥상의 따스한 햇볕에 잠만 올 뿐이고..

학교 끝나고 간만에 버스타고 집으로 오다가 그냥 비치까지 갔다.
한쪽에 걸어가는 길.. 이 곳은 페인팅이 쭉 연결되어 있다. 아니 그런데.. 저 멀리 보이는 새는 못보던 물건인데 낯설지가 않다.
어디서 봤지?? 아.. 아바타..
오른쪽에 아바타 맞다고 주인공이 미소 한 번 날려 주시고..
결국 참지 못하고 백사장 안으로 들어간다..
오랜만에 바다 내음 맡으니 기분 좋고.. 소리도 좋고..
구름이 잔뜩 낀 것이 내일은 바람이 많이 불거나 비가 올 듯..

끝났구나 생각했지만.. 내일 실습 시험이 남았구나..
A.. TO NA WA -_-;

알고있다. 비치에서 사진이란.. 이런 사진을 기대한 게 아니란 걸..
하지만 냉정한 MJ는 다음 기회를 기약하는 가운데..
밥 먹고 저녁 일하러 가야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이번 학기는 정말 적응이 안되었다. 월화수 학교 가니까 살짝 힘든 것도 그렇고(일도 같이 하니까)
족보도 없어서 다들 시험도 어렵게 보고..
과제도 선생이 아무것도 도와주지 않아서 더 힘들고 -_-;

아무튼 2주간은 시험이 없으니 한켠에 두었던 컴퓨터 공부와 영어 공부를 해야겠다.

city QVB의 일본식 까페에서..
지쳤는지 잠시 자다가 벌떡 일어나 공부 중인 스티븐 군.
주인은 어디가고 활복..아니지 활Back하고 자고 있는 젤라양의 충실한 사자군..
QVB 옥상의 따스한 햇볕에 잠만 올 뿐이고..

학교 끝나고 간만에 버스타고 집으로 오다가 그냥 비치까지 갔다.
한쪽에 걸어가는 길.. 이 곳은 페인팅이 쭉 연결되어 있다. 아니 그런데.. 저 멀리 보이는 새는 못보던 물건인데 낯설지가 않다.
어디서 봤지?? 아.. 아바타..
오른쪽에 아바타 맞다고 주인공이 미소 한 번 날려 주시고..
결국 참지 못하고 백사장 안으로 들어간다..
오랜만에 바다 내음 맡으니 기분 좋고.. 소리도 좋고..
구름이 잔뜩 낀 것이 내일은 바람이 많이 불거나 비가 올 듯..

끝났구나 생각했지만.. 내일 실습 시험이 남았구나..
A.. TO NA WA -_-;

알고있다. 비치에서 사진이란.. 이런 사진을 기대한 게 아니란 걸..
하지만 냉정한 MJ는 다음 기회를 기약하는 가운데..
밥 먹고 저녁 일하러 가야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2010.01.28 23:49
개인적으로 좋아하지만 저주 받은 고음불가로 인해 부르지 못했는데..
마이크가 좋지 않아 나의 고음불가가 살짝 커버가 되는 듯 -_-?

사랑하지 않으면서 사랑한다고 말하는 건 역시 맘에 무거운 짐이 되는 것이겠지.
말하는 사람이든 듣는 사람이든..
이젠 두 번 다시 그러지 않으리라 다짐하면서도
사랑에 또다시 한 번씩 눈이 멀게 되는구나.

이젠 떠나 보내는 맘으로 사랑하는 맘을 간직하는 사랑의 마지막 순간(?)
을 잘 담지 않았나 싶어서 개인적으로 아름다운 곡으로 꼽는 곡이다.


가사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2010.01.28 17:40
아.. 어쩔꺼.. 이 고음불가 -_-;;
하지만 나름 내 목소리로 불렀다.




내 맘은 그렇다.. 몸까지 따라줬음 좋겠다. -.-;
to SJ
--
MJ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이것도 재미로 간만에 끝까지 불러본다. 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이건 그냥 재미 삼아.. Vibe 좋아 좋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2010.01.28 16:25
난 힘들 때면 너의 생각을 하지~
(정말??)
내게도 그런 친구들이 있지. 하지만 이 노래가 구슬프며 아름다운 건
다시는 만나지 못할 것 같은 안타까움이 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부르기 조금 어려운 노래라서 (가성을 미묘하게 섞는..)
주저하다가 오늘 2번 녹음하고 올린다.
이젠 뭐.. 대충 녹음해도 별로 양심에 거리낌 없다우 -_-;

이 노래를
승수, 은풍이, 조띵, 재중이에게 보낸다. 재중이는 느끼해도 참아주길.. -_-
그러기에는 너무 대충 녹음했군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오랜만에 여유있게 널 보고 싶었는데
오늘은 공교롭게 나만 여유있는 날이었네..

예전에는 문자도 자주 주고 받았었는데
요즘 넌 바쁜가봐. 아니면 할 말이 없는 건가.
생각해보니 언제부턴가 내가 먼저 연락했었나보다.

예전처럼 내가 편하지 않겠지.
다른 사람과 있을 때가 더 즐겁고 여유있어 보인다.
그냥 좀 불안한 것 같아.
다른 사람들 처럼 네가 그냥 그렇게 멀어질 것 같아서
요즘은 네가 좀 멀리 있는 것 처럼 느껴져.
좀 다른 사람이 된 것 같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goon

티스토리 툴바